페이지시작

상단메뉴내용시작

플래시 서브인 비주얼 영역입니다. 옹기발효음식 전시체험관 이미지 입니다.

옹기 전시관

Home > 체험/전시마당 > 옹기전시관 > 옹기 이야기

콘텐츠시작

  • 옹기 이야기
  • 옹기의 역사
  • 도고 옹기의 유래
  • 지역별 옹기
  • 옹기의 종류
  • 옹기의 문양
  • 옹기의 제작과정
  • 가마의 열순환과정
  • 공방운영

옹기 이야기

옹기란 어떤 그릇을 말할까요?

일반적으로 흙으로 빚은 뒤 유약을 입혀 구은 그릇을 ‘도자기’ 라고 한다. ‘도기’ 와 ‘자기’를 합쳐 부르는 말인데 옹기는 이중 도기에 속한다.

도기는 도기토라는 흙으로 만들고 비교적 낮은 온도에서 굽는다. 7백~8백도에서 굽는 질그릇과 잿물을 발라 1천 1백 ~ 2백도에서 굽는 옹기 등이 도기이다.

옹기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재료인 흙에 있는데, 도기토는 알갱이가 매우 굵어서 구우면 표면에 아주 작은 구멍이 생긴다. 우리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이 구멍으로 공기가 통하기 때문에 옹기를 ‘숨쉬는 항아리’ 라고 부른다. 반면 자기를 만드는 자기토는 흙의 알갱이가 매우 작아서 그릇 표면에 구멍이 만들어 지지 않는다.

옹기는 소성방법에 따라 구분됩니다.

콘텐츠 이미지입니다.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질그릇

진흙으로 만든 후 잿물을 묻히지 않고 6백~7백도에서 구워낸다. 윤기가 없고 회색빛이 난다.

푸레독

질그릇과 같은 방법으로 만들지만 가마안의 온도가 높아졌을 때 소금을 뿌려주어 온도를 최고점까지 끌어 올려 보다 고강도·고품질로 만들어진 그릇을 말한다. 이때 연기가 그릇에 입혀지고, 소금의 양이나 불꽃의 세기에 따라 표면의 광택이 달라진다.

반옹기

푸레독과 같이 소금을 쳐서 고강도·고품질로 만든 그릇이며, 주로 포구에 인접해 있던 영등포 등지에서 생산하였다. 반옹기는 서울을 중심으로 한 경기도 지역의 민가에서 주곡이나 잡곡을 저장하는 용기로 사용하였는데 밖으로 습기를 떨어내고 내부에는 벌레가 끼지 않게 하는 습성을 지닌 그릇으로 생각된다.

옹기

찰흙으로 그릇을 빚은 후 잿물을 입혀 1천~1천2백5십도에서 10여일간 구워낸다. 옹기는 우리의 모든 생활용품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질, 푸레독, 오지, 반옹기 등을 포함하여 통칭되기도 한다.

오지

백토로 그릇을 만든 후 잿물을 묻혀서 1천 3백도 이상에서 두 번 구워낸다.

옹기는 무엇으로 만들까?

옹기장이는 발로 힘차게 물레를 돌리면서 옹기의 형태를 만들어 냅니다. 물레 위에 질 덩어리를 올리고 방망이로 두들겨 그릇의 밑판을 만들어 밑가새칼로 둥글게 자르고 가래떡 모양의 가느다란 질을 쌓아 그릇벽을 만듭니다. 이 때 그릇 안쪽은 도개, 바깥쪽은 수래를 가지고 두들겨 그릇벽을 단단하게 해주면서 그릇의 모양을 잡아 줍니다. 그런 다음 근개를 이용하여 그릇벽을 다듬에 정리하고 근개로 문양도 넣어 줍니다. 그릇 윗 부분을 목가새칼로 자른 후 물가죽으로 주둥이를 만듭니다. 손잡이는 그릇벽을 살짝 밀어 놓고 찰흙을 이어 붙여 줍니다. 마지막으로 그릇의 밑 부분을 밑가새칼로 정리한 다음 큰 항아리인 경우, 들보(들채)를 이용하여 물레에서 떼어 건조장으로 옮깁니다.

옹기의 이동

옛날 점촌·점등·점마을·독곳으로 불리던 옹기 굽는 마을은 육로를 이용한 운반보다는 바닷길을 따라 배로 운반하는 것이 쉽고 안전하기 때문에 주로 강가나 해안지역 그리고 나무와 흙이 풍부한 곳에 모여 있었다. 그리고 옹기를 만들려면 많은 흙과 땔감이 필요하기 때문에 옹기점은 자주 이동했다.

옹기를 이동하는 사진

부뚜막에 옹기종기

부엌에서는 다양한 옹기들이 사용되었다. 물을 담아두는 커다란 물독, 물독에서 물을 덜어 쓰는 물두멍, 우물에서 물을 길어 나르는 물동이 등이 항상 마련되었고 그 밖에도 마늘, 고추, 보리 등을 갈았던 확독과 확, 양념을 담았던 양념단지, 부뚜막 위에 올려놓고 식초를 만들었던 촛병, 옹기솥, 뚝배기, 술병, 간장병, 수저통, 주전자 등 많은 부엌살림용품이 옹기로 만들어져 사용되었다.

옹기와 함께 따뜻한 방

옹기는 방에서도 여러가지 용도로 사용되었다. 등잔은 기름을 넣어 불을 밝히는 용도로 사용되었고, 추운 겨울 방안을 따뜻하게 해주던 화로는 오늘날의 난로이다. 집 바깥에 화장실이 있었던 옛날, 밤에 볼일이 있을때 요긴하게 사용되었던 요강도 있다.

양념단지, 쌍심지등잔, 약뇨병, 좀도리쌀독 사진

항아리는 왜 볼록할까?

항아리의 배를 볼록하게 만든 이유가 있겠지만 과학적인 이유가 가장 크다.

항아리가 원통으로 곧게 생겼다면 태양열을 바로 받는 윗부분만 온도가 높아지고 아래쪽으로는 열이 잘 전달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항아리의 배가 볼록하면 윗부분은 태양열을 받고, 아랫부분은 땅에서 올라오는 복사열을 받아 항아리 전체에 열이 골고루 퍼지게 된다.

또한 항아리의 볼록한 모양은 항아리 안에서 열이 잘 순환하도록 도와준다.

덕분에 항아리 내부의 온도가 부위에 상관없이 고른것이다. 뿐만 아니라, 장독대에 여러개의 항아리가 모여 있을 때에도 항아리와 항아리 사이로 공기가 잘 통하고 땅의 복사열이 모든 항아리에 고루 전달될 수 있다. 그리고 항아리를 가마에서 구울때 볼록한 형태의 항아리는 주저앉거나 모양이 찌그러질 확률이 적다.

페이지하단시작

충남 아산시 도고면 도고산로 810   Tel. 041-549-0075

copyright (c) 옹기발효음식 전시·체험관. all rights resserved.

today
123
total
116592